default_setNet1_2

풀무원, 신개념 ‘요리육수’ 출시

기사승인 2021.09.14  14:01:31

공유
default_news_ad1
   

 풀무원이 누구나 손쉽게 깊은 맛의 국물 요리를 만들 수 있는 신개념 ‘요리육수’를 출시하며 육수 시장 확대에 나선다.

 
풀무원식품(대표 김진홍)은 물을 추가할 필요도, 따로 간을 할 필요도 없이 필요한 만큼 붓기만 하면 간편하게 국물 요리를 만들 수 있는 ‘요리육수(1L/4,480원)’ 3종(사골, 해물, 전골)을 출시하고 육수 시장 확대에 나섰다고 13일 밝혔다.
 
최근 집에서 직접 요리를 해 먹는 홈쿡족이 늘어나고 국물 요리의 깊은 맛을 살려줄 육수를 찾는 소비자도 많아지면서 국내 육수 시장은 약 2천억 원 규모로 성장했다. 농축액, 분말, 동전형 고체육수, 다시팩, 파우치 등 다양한 종류의 육수 관련 제품이 출시됐지만 맛을 내거나 우리는 데 시간이 오래 걸리는 등 불편한 점이 있었다.
 
이에 풀무원은 시장 트렌드와 소비자 니즈에 주목하여 집에서도 쉽고 맛있게 국물 요리를 즐길 수 있도록 액상으로 된 ‘요리육수’ 3종을 선보인다.
엄선된 재료를 맛있게 우려 그대로 담아낸 ‘요리육수’는 물을 넣거나 따로 간을 할 필요 없이 바로 부어 간단하게 국물 요리를 완성할 수 있다. 사골, 해물, 전골 3종으로 구성되어 모든 국물 요리에 활용할 수 있고 재료 손질, 별도 조리, 음식물 쓰레기 처리 등이 필요 없어 요리 시간을 절약할 수 있다.
 
‘요리육수’는 빛과 산소가 완벽히 차단된 6겹의 무균 종이팩에 담겨 맛과 영양이 그대로 보존된다. 개봉 전에는 실온에서 9개월까지 장기 보관이 가능하고, 1L의 대용량이지만 우유팩처럼 세워서 보관할 수 있어 공간 차지 걱정도 없다.
 
‘요리육수 사골’은 한우 사골을 푹 고아 낸 국물을 베이스로 배추, 대파, 양파, 무 4가지의 국산 채소를 함께 우려낸 깊고 진한 육수다. 특히, 된장찌개, 김치찌개, 부대찌개, 사골 만둣국, 황탯국 등에 사용하면 더 깊고 진한 국물 맛을 낼 수 있다.
 
‘요리육수 해물’은 바지락, 꽃게, 황태, 다시마 등 풍부한 해물을 사용하여 시원한 맛을 구현했고 마늘, 무 2가지 뿌리채소와 양파, 배추, 대파 등 3가지 채소로 깊은 맛을 더했다. 해물라면, 해물떡볶이, 잔치국수, 바지락칼국수, 생태탕 등 해물이 활용되는 요리라면 어디에나 두루 활용하기 좋다.
 
‘요리육수 전골’은 그동안 시중에서 볼 수 없던 전골 전용 육수다. 양지를 우려낸 맑은 국물에 다시마로 감칠맛을 낸 육수를 베이스로 하여 마늘, 무 2가지 뿌리채소와 양파, 배추, 대파 등 3가지 채소로 국물의 깊은 맛을 더했다. 맑은 감칠맛으로 샤부샤부, 수제비, 전골 등 다양한 전골요리를 만들 수 있다.
 
풀무원식품 소스간편식 사업부 고봉관 PM(Product Manager)은 “풀무원 요리육수 3종은 오래 끓여 우려내야 하는 육수 조리 과정의 불편함을 없애 누구나 쉽고 간편하게 육수를 활용한 국물 요리를 만들 수 있는 제품”이라며 “맛과 편의성을 모두 잡은 요리육수 3종으로 요리 초보자부터 요리에 관심이 많은 분들까지 손쉽고 간편하게 국물 요리를 즐기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윤성환 기자 ysh@womandaily.co.kr

<저작권자 © 우먼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ad28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