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건조한 가을에도 피부 광채 찾아줄 프리미엄 스킨케어

기사승인 2021.09.14  17:12:52

공유
default_news_ad1
   

 선선한 바람과 함께 찾아오는 계절인 가을은 피부가 급격하게 건조함을 느끼기 시작하는 시기이기도 하다. 특히 피부가 건조해지면 얼굴이 금방 푸석푸석해지고 각질이 올라오기 쉽다. 또한 서늘한 바람을 자주 맞게 되면 피부 장벽에 손상을 입을 수 있다. 급격하게 변화하는 기온 때문에 여름철에는 가벼운 제형의 기초 스킨케어 제품을 사용했다면 가을에는 보다 강력한 보습력이 있는 제품들을 찾게 된다.

 
각질을 잠재우고 피부 장벽을 지키기 위해서는 보습과 영양을 고루 갖춘 스킨케어 제품을 선택하는 것이 좋다. 아시아 No.1 스킨케어 브랜드 랑콤이 피부의 겉과 속에 영양과 광채를 찾아줄 프리미엄 럭셔리 스킨케어 화장품을 소개한다. 
 
#건조한 가을철 특별한 장미 성분으로 피부에 영양을 공급해 줄 ‘압솔뤼 더 세럼’
가을이 되면 공기가 건조해져 피부에 각질이 올라오기 쉬운데, 이때 가장 유용한 기초화장품은 세럼이다. 각질은 수분뿐만 아니라 피부 영양이 부족해서도 생기는데 이때 피부에 직접적으로 영양을 공급해 줄 수 있는 세럼을 사용한다면 효과적으로 각질을 가라앉힐 수 있다. 
 
‘압솔뤼 더 세럼’은 랑콤이 지난 달 새롭게 선보인 프리미엄 안티에이징 압솔뤼 라인의 신제품이다. 피부 나이를 되돌리는 롱지비티 사이언스(Longevity Science)* 기술을 바탕으로 랑콤이 발랑솔 고원에서 재배하는 하이브리드형 장미인 ‘압솔뤼 퍼페추얼 로즈(Absolue Perpetual Rose)’ 수백만 개를 농축하여 담았다. 특별한 장미 성분이 주는 안티에이징 효과로 피부 노화 징후들을 감소시켜주며, 피부의 힘을 강화해 어려 보이고 건강한 피부로 가꿔준다. 피부에 발랐을 때, 가득 퍼지는 장미향기와 생크림처럼 부드럽고 꿀처럼 쫀쫀하게 흡수되는 마무리감을 느낄 수 있다.  
 
39~59세 아시안 여성 45명을 대상으로 하루 2회 8주 사용 후 진행된 전문가 육안 평가 결과, +27%** 더 탄탄해진 피부와 +23%** 얼굴 중 뺨 부위의 탄력 증진, +22%** 광채 나는 피부의 효과를 경험했다고 답해 제품의 뛰어난 효과를 증명했다. 
 
#가을철 보습과 영양 공급으로 피부 보호막을 튼튼하게 지켜 줄 ‘압솔뤼 소프트 크림’  
에멀전, 세럼 등의 기초 제품 사용에도 불구하고 피부가 여전히 푸석하고 건조하다면 고기능성 영양크림을 스킨케어의 마지막에 단계에 추가해주는 것이 좋다. 영양크림을 사용하면 풍부한 수분과 영양 공급으로 피부 보호막을 형성해 피부를 보다 촉촉한 상태로 유지할 수 있다. 
 
랑콤 ‘압솔뤼 소프트 크림’은 수천 송이 장미에 담긴 응축된 생명력이 담겨있어 주름을 완화시켜주며 탄력 있고 생기 있는 피부를 선사한다. 부드러운 크림 제형으로 바르면 자연스럽게 흡수되어 오랫동안 지속되는 보습력을 경험할 수 있다. 또한 고농축 영양 성분이 피부에 영양을 공급해 피부 장벽을 형성해 가을철 건조한 날씨로부터 피부를 보호해 준다. 
 
#고농축 영양으로 눈가를 탄력 있게 가꿔줄 ‘압솔뤼 아이 크림’
가을철 급격한 기온 변화로 피부가 급격하게 건조해지는 것을 느낄 때, 가장 걱정이 되는 부위는 눈가 피부다. 눈가 피부 두께는 0.6mm 정도로 얇아 잔주름, 다크 서클 등 쉽게 노화가 진행되기 때문이다. 특히 눈가 피부는 찬바람과 같은 외부 자극에도 영향을 받기 쉬워 특별한 관리가 필요하다. 
 
 랑콤 ‘압솔뤼 아이 크림’은 로즈 추출물, 로즈 에센셜 오일 등의 성분이 담겨 있어 눈가 주름을 비롯한 눈가에 나타날 수 있는 노화 증상을 완화시켜주고 영양을 공급해주는 프리미엄 아이 크림이다. 에멀전 사용 후, 눈 주위에 압솔뤼 아이 크림을 바른 후 부드럽게 마사지해 주면 피로해진 눈가에 랑콤의 장미 농축액이 고농축 영양을 전달하여 탄탄하게 차오르고 환한 눈가 피부를 선사해준다. 
 
한편, ‘압솔뤼 더 세럼’, ‘압솔뤼 소프트 크림’, ‘압솔뤼 아이 크림’ 등을 포함한 랑콤 전 제품은 랑콤의 공식 온라인 몰과 전국 오프라인 매장에서 만나 볼 수 있다.
 

오주영 기자 ojy-womandaily@naver.com

<저작권자 © 우먼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ad28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