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시공주니어, 에릭 칼 그림책 10종 출간

기사승인 2022.07.29  20:40:53

공유
default_news_ad1
   

 시공사의 어린이책 브랜드 시공주니어가 어린이들에게 꿈과 희망을 전하는 애벌레의 성장 이야기를 다룬 세계적인 베스트셀러 ‘아주아주 배고픈 애벌레’ 포함 에릭 칼 그림책 10종을 출간했다고 밝혔다.

 
◇어린이들을 위한 예술가, 에릭 칼
 
뉴욕 시러큐스에서 태어난 에릭 칼(1929~2021)은 대담한 색채와 독특한 콜라주 기법의 그림으로 유명한 그림책 작가다. 그는 독일 슈투트가르트 시각예술학교에서 그래픽 아트를 공부한 뒤, 다시 뉴욕으로 돌아와 ‘뉴욕타임스’의 그래픽 디자이너로 일하던 중 작가 빌 마틴 주니어의 눈에 띄어 그림책 작업을 시작하게 됐다.
 
에릭 칼이 창작한 작품 대부분은 애벌레, 거미, 무당벌레, 반딧불이, 씨앗 등 자연 속에 사는 작은 생명체에서 시작한다. 칼은 어린 시절 아버지와 함께 초원과 숲을 산책하며 자연에 대한 관심을 가지게 됐고, 그 관심은 훗날 그의 작품 세계를 관통하는 가장 중요한 주제이자 전제가 됐다. 자연을 향한 감사와 크고 작은 동물에 대한 사랑을 기반으로 쓰인 에릭 칼의 작품들은 어린이들에게 자연에 대한 경외심을 싹트게 한다.
 
“에릭 칼의 책들이 그토록 깊이 있고, 한결같이 의미 있는 이유는 그가 아이들에 대해, 아이들의 감정과 관심에 대해, 아이들의 독창성과 지적 발전에 대해 진정한 관심을 가지고 있기 때문이다.” -앤 베네듀스(‘아주아주 배고픈 애벌레’ 편집자)
 
에릭 칼은 어린아이가 집을 떠나 처음 학교에 가는 시기를 주목해야 한다고 말했다. 가정과 안전, 놀이와 감각의 세계에서 이성과 추상, 질서와 규율의 세계로 건너가야 하는 그 엄청난 간극이 펼쳐지는 시기이기 때문이다. 칼은 자신의 책이 그 간극을 이어주는 도구가 되기를 바라며 작품을 썼다. 구멍 뚫기, 모양 따기, 플랩 같은 놀이 장치와 수 세기, 요일, 과일 종류, 자연사 정보 그리고 다른 교육적 요소들이 섞여 있는 칼의 책은 반은 장난감(집)이고 반은 책(학교)이다. 아이들이 자신의 책을 읽고, 놀고, 즐기며 한 단계 성장할 수 있기를 바랐던 에릭 칼의 마음은 그의 책 곳곳에 고스란히 담겨 있다.
 
◇어린이들에게 꿈과 희망을 전하는 애벌레의 성장 이야기
 
현대 그림책의 거장이라 불리는 에릭 칼은 특유의 밝은 색채로 순수한 어린이와 자연의 세계를 담아내는 작가다. 그가 남긴 수많은 작품 가운데 가장 큰 사랑을 받는 그림책을 꼽으라면 단연 아주아주 배고픈 애벌레가 아닐까.
 
전 세계 70여개 언어로 번역되고, 누적 판매 부수 5500만부를 돌파한 아주아주 배고픈 애벌레는 명실공히 에릭 칼의 대표작이자 그림책 분야의 스테디셀러라 할 수 있다. 에릭 칼이 빚어낸 대담한 색채와 직접 색칠한 박엽지를 오려 만든 독특한 콜라주 기법으로 표현된 작품 속 애벌레의 모습은 어린아이들 시선을 단숨에 사로잡는다.
 
작고 작은 알에서 태어난 조그마한 애벌레는 월요일부터 금요일까지 사과, 자두, 배 같은 먹이들을 먹으며 조금씩 성장해 나간다. 토요일에 애벌레는 초콜릿케이크와 아이스크림 등을 먹고 탈이 나지만, 일요일에 자신에게 딱 맞는 음식인 나뭇잎을 먹고 고치 속으로 들어간다. 2주 뒤 고치 속에서 나온 애벌레는 마침내 나비가 돼 세상 밖으로 나온다.
 
자그마한 애벌레가 크고 아름다운 날개를 가진 나비가 돼 가는 이야기는 아이들에게 꿈과 희망을 심어 준다. 아이들은 책을 읽는 동안 자신을 애벌레와 동일시하며 애벌레가 음식을 먹고 자라는 과정을 흥미롭게 지켜볼 것이다. 그리고 마침내 애벌레가 나비가 됐을 때는 마치 자신이 나비가 된 양 기뻐하며 환호하게 된다. 이 책을 읽은 아이들은 자신도 그림책 속 애벌레처럼 꾸준히 성장해 훗날 멋진 어른이 될 거라는 기대와 설렘을 갖게 될 것이다.
 

윤성환 기자 ysh@womandaily.co.kr

<저작권자 © 우먼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ad28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