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모두투어, 중국 여행 4월 재개

기사승인 2023.03.21  19:10:13

공유
default_news_ad1
   

 모두투어가 약 3년 만에 중국 단체 관광 비자 발급이 가능해짐에 따라 중국 여행 상품 운영을 본격 재개한다고 21일 밝혔다.

 
중국은 코로나19 이전 연간 약 400만명의 한국인이 방문한 인기가 높은 지역으로, 이번 중국 패키지 상품 판매 재개는 2020년 1월 이후 3년 2개월 만이다.
 
특히 장가계는 지난주 상품 출시와 함께 4월 말에만 벌써 세 단체가 출발을 확정 지었을 정도로 반응이 가장 뜨거운 지역이다.
 
모두투어에서 중국이 차지하는 모객 비중은 30%이고 그중 홍콩을 제외한 중국 본토에서 장가계가 차지하는 비중은 35%일 정도로 장가계는 중국의 대표 인기 지역이다.
 
대표 상품 ‘장사 장가계 원가계[천문산, 천문산사, 유리다리] 5일’은 4월 24일부터 운항이 재개된 아시아나항공 장사 공항을 이용하며 전 일정 5성 호텔에 숙박한다. 장가계의 대표적인 관광지인 무릉원 풍경구인 천자산과 아바타의 촬영지인 원가계, 그리고 유람선을 타며 즐기는 보봉호가 포함되어 있으며 세계 최장 460m의 유리 다리에서 300m 아래로 펼쳐지는 아찔한 풍경도 즐길 수 있는 일정이다.
 
아울러 모두투어는 현재 고객 안전을 최우선으로 북경지사를 통해 현지 호텔, 식당, 차량, 가이드 등 상품 운영 전반에 걸쳐 안전 사항을 점검 중이고 지난주에 장가계 공항 입국장 공항 보드를 새롭게 설치하는 등 본격 고객 맞을 준비로 분주하다.
 
또한 중국은 전통적인 패키지를 선호하는 중장년층이 주 고객층이지만 팬데믹 이후 변화하는 여행 트렌드를 반영해 모두투어 주력 상품군인 ‘시그니처’, 4명 이상 단독 투어가 가능한 ‘우리끼리’, 고품격 하이엔드 상품군 ‘프리미엄’ 등을 비롯해 다양한 ‘테마 상품’들을 선보일 예정이다.
 
특히 중국보다 앞서 실내외 마스크 착용 및 해외 입국자 PCR 검사 의무 등의 규제를 해제한 홍콩의 경우 인플루언서와 함께 떠나는 콘셉트 투어를 5월부터 12월까지 매월 1회 운영한다.
 
모두투어 상품본부 조재광 본부장은 “단체 관광비자 재개와 함께 항공사들 역시 발 빠르게 중국 지역 노선 재취항과 증편에 속도를 내고 있어 중국 여행 시장에 대한 기대감이 크다”며 “모두투어는 다양한 신상품 출시와 기획전 판촉 등의 활동에 앞서 안전을 최우선으로 현지 인프라 점검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고 밝혔다.
 

류동완 기자 rdw@womandaily.co.kr

<저작권자 © 우먼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ad28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