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미라클보이스앙상블-창신, 21일 ‘The Voice of Miracle’ 부산 공연

기사승인 2024.04.18  21:11:24

공유
default_news_ad1
   

 한국 최초의 발달장애인 혼성 중창단 ‘미라클보이스앙상블’이 오는 4월 21일(일) 부산문화회관 대극장에서 공연을 펼친다.

 
이번 공연 ‘The Voice of Miracle’은 사회복지법인 플로라재단이 주최하고, 아르텔필하모닉오케스트라와 미라클보이스앙상블이 공동 주관한다. 특히 글로벌 신발 제조기업 창신아이엔씨(대표이사 남충일, 이하 창신)가 후원사로 참여한다.
 
미라클보이스앙상블은 지난 2018년 창단 이후 뛰어난 음악적 실력과 감동적인 무대로 국내외에서 큰 사랑을 받고 있다. 특히 2023년 10월에는 미국 뉴욕의 카네기홀에서 성공적으로 공연을 마치며 국내를 넘어 세계 무대를 빛냈다.
 
장애인과 비장애인이 함께하는 이번 공연은 음악을 통해 하나 되는 의미 있는 시간을 제공하는 한편, 부산 시민들에게 희망과 감동을 전할 것으로 기대된다.
 
창신은 장애인 음악가들의 희망과 열정을 응원하고 회사의 상호 존중과 신뢰의 경영 철학을 토대로 지역사회와 함께 가치 있는 미래를 만들어가고자 하는 노력의 일환으로 후원하게 됐다며, 창신은 상호 존중과 신뢰의 경영 철학을 바탕으로 지역사회에서의 긍정적인 영향력을 확대하기 위해 지속적으로 사회공헌활동을 강화해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부산에 본사를 둔 글로벌 신발 제조기업 창신은 1994년 베트남 동나이성에 첫 해외법인을 설립하며 해외에 진출해 현재는 중국과 인도네시아(2곳) 등 4개 해외법인과 약 7만2000여 명의 임직원들이 근무하는 글로벌 신발 제조기업으로 성장했다. 1981년 창립 이래 업계 최초로 토요타 생산방식(TPS, Toyota Production System) 도입을 통한 새로운 생산 표준 전파 등 신발 제조 혁신을 거듭해오고 있다.
 
올해로 창립 43주년을 맞은 창신은 오는 2028년까지 신발 제조와 관련된 모든 경험을 새롭게 디자인하는 제조 분야 초격차 확보 기업으로 나아가기 위해 기술 혁신과 디지털 전환에 박차를 가해나간다는 전략이다.

윤성환 기자 ysh@womandaily.co.kr

<저작권자 © 우먼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ad28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