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이브자리, 자연 냉감소재 여름 침구 출시

기사승인 2023.05.12  20:44:02

공유
default_news_ad1
   

 토털슬립케어 브랜드 이브자리가 자연 냉감소재를 사용한 여름 침구 ‘엔믹스’와 ‘뉴웨이’를 출시했다.

 
이번에 선보이는 이브자리의 여름 신제품 2종은 너도밤나무 추출 모달과 면 등 식물성 섬유를 원료로 만들었다. 이 섬유는 통기성, 수분 조절력 등의 강점으로 시원한 잠자리를 만들어주며 환경 친화적인 생분해성 소재다. 여기에 이브자리는 청량감이 특징인 천연 성분 자일리톨을 활용한 ‘아토쿨’ 특수 가공 처리를 더했다. 이를 통해 냉감 기능을 극대화하고, 집먼지 진드기 차단 효과의 알러지 케어 기능을 강화했다.
 
또 이브자리의 새로운 여름 침구는 민트와 블루 색상을 주로 사용해 시각적인 시원함까지 선사한다. 동시에 꽃, 물결 등을 형상화한 패턴의 화려한 스타일, 심플한 호텔식 베딩 스타일 등 디자인을 다양화해 취향에 맞춰 선택할 수 있다.
 
‘엔믹스’는 포근한 촉감과 수분 흡발산성 등 고유의 특성으로 시원하고 쾌적한 잠자리를 만들어주는 100% 모달 소재 제품이다. 흰색 바탕에 손으로 그린 듯한 꽃과 잎사귀 패턴의 디자인이 침실에 생기와 편안한 분위기를 더한다. 민트와 핑크 두가지 색상으로 출시됐다.
 
‘뉴웨이’는 실크 같은 감촉으로 피부 자극을 최소화하는 모달과 내구성이 뛰어난 면을 혼방한 섬유로 만들었다. 이불 전체에 입힌 푸른 색감에 프레임 형태의 자수 터치 프린트를 포인트로 가미한 호텔식 베딩 디자인 침구다.
 
이 밖에도 올여름 이브자리는 인견, 대나무, 린넨 등 다채로운 소재의 신제품을 선보였다.
 
조은자 이브자리 수면환경연구소 부소장은 “연구소 테스트 결과, 시원한 수면환경을 위해 가장 중요한 요소인 땀 흡수력과 열·습기 배출 능력이 가장 뛰어난 천연 소재는 모달이었고 인견과 면이 그 뒤를 이었다”며 “우수한 본연의 기능에 친환경성까지 두루 갖춘 자연 소재를 앞으로도 중점적으로 침구에 적용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윤성환 기자 ysh@womandaily.co.kr

<저작권자 © 우먼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ad28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