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승우여행사, ‘진도 1박 2일’ 패키지여행

기사승인 2024.02.27  19:59:14

공유
default_news_ad1
   

 승우여행사가 자사 회원을 대상으로 진행한 ‘2024년 가장 가고싶은 여행지’ 설문 조사에서 1위로 선정된 ‘진도’를 배경으로 트레킹과 관광을 동시에 즐길 수 있는 ‘진도 1박 2일’ 패키지여행을 판매한다.

 
승우여행사는 2024년 신규 여행상품 기획을 위해 지난 1월 자사 회원을 대상으로 여행지 설문 조사를 진행했다. 설문에는 진도, 구례, 옥천, 보성 등 승우여행사에 없었던 새로운 지역을 선정했으며, 그중 진도가 약 45.5%의 표를 받아 압도적 1위를 차지했다.
 
진도를 선택한 이유는 ‘우리나라에서 가장 아름답다는 낙조를 보고 싶다’는 의견과 ‘거리가 멀어서 여행할 엄두조차 내지 못하고 있었는데 이번 기회에 가보고 싶다’는 의견이 많았다.
 
제주도, 거제도에 이어서 우리나라에서 세 번째로 큰 섬인 진도는 다도해의 아름다운 풍광과 전국에서 가장 아름다운 일몰을 볼 수 있는 곳이다. 하지만 이 아름다운 풍경을 보려면 서울에서 승용차로 약 6시간, 만약 KTX를 이용해도 목포역까지 가 다시 진도로 이동해야 하므로 여행계획을 짜려면 여간 힘든 게 아니다.
 
승우여행사에서는 이런 의견을 수렴해 서울에서 전용 버스를 타고 여행하는 진도 1박 2일 여행상품을 기획 오픈했다. 광화문, 교대, 동천역을 경유해 이틀간 알차게 진도를 여행하고 오는 것이 목표다.
 
여행은 다도해의 풍광을 보며 걷는 쉬운 트레킹 코스와 세방낙조, 운림산방 등 필수 관광지까지 둘러보는 여유로운 일정으로 구성됐다. 진도아리랑, 강강술래의 고장에서 감상하는 국악 공연과 해산물, 꽃게비빔밥, 듬북갈비탕 등 놓쳐선 안 될 현지 특식까지 맛볼 수 있다.
 
출발일은 3월 16, 18일과 4월부터 6월까지 홀수 주 토요일이다. 여행 시 28인승 우등버스로 한 차에 최대 25명까지 동행한다. 상품가는 왕복 전용 차량, 숙박비(모텔급), 식사비(2일 4식), 관광지 입장료, 아침 간식, 가이드와 기사 경비를 포함해 1인 29만9000원부터(2인 1실 기준) 판매된다.
 
여행 예약 및 문의는 승우여행사 누리집(www.swtour.co.kr) 또는 유선으로 문의할 수 있다.
 

류동완 기자 rdw@womandaily.co.kr

<저작권자 © 우먼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ad28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